메뉴 건너뛰기
    알로하그린 김대영 기고

57442682_2345846718994740_566492880533716992_o.jpg

 

57502987_2345846762328069_5702593061477941248_o.jpg

 

 

 

우연치 않은 기회에 '부산예술'에 글을 쓰게 되어 매우 영광이었던 경험이었다. 부산의 가치있는 이모저모를 전달하는 이민정 편집장님께 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.

 

공간디자이너로서 약 5년간 감천문화마을의 경험과 생각을 온전히 나의 주관대로 옮겼는데 그 내용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.